본문 바로가기
툰렌더링 공부

언리얼 엔진 공부 #2

by IX. 2022. 9. 26.

9.26

블렌더에서 툰 셰이딩과 언릿 셰이딩을 왔다갔다 하는 스크립트. 

셰이더를 미리 만들어 두고 버튼을 누르면 바꿔주는 식이다.

별 거 아닌 것 같은데 코드가 벌써 스파게티가 됐다. 이것이 경험의 차이인가.

9.27

게임에 사용될 캐릭터는 연출용으로 제작되었다. 대략 8천개 정도 된다.

이제부터 쓰는 이미지는 제가 모델링한 건 아닙니다.

8천개라는 폴리곤은 모바일에서 사용하기는 좀 많다.  당연히 줄여야 하는데, 어떻게 줄일 것인가?

심플리곤이라는 미들웨어가 유명하다고 한다. 하지만 엔진에도 LOD제네레이터가 내장돼 있다. 둘 다 써보기로 하자.

역시 돈이 좋다. 심플리곤을 사용하자.

 

9.29

페이스 컨트롤러를 만드느라 이틀을 꼬박사용했다.잘 작동하는 것 같아서 흐뭇

10.4

입은 특수한 셰이더를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밸류에 직접 드라이브를 걸어야 한다.

드라이브 자체는 쉬운 일인데, 확대축소를 하는 부분이 어려웠다.

그냥 엔진꺼 배끼면 되지...싶었는데 UV좌표가 엔진은 위가 0이고, 블렌더는 아래가 0이다!

원마이너스해주면 되지 싶었는데 그렇게 호락호락하지 않은 상대였다.

 

10.5

어제 유행하던 노블AI. 

직접 써본 바로는 그냥 이미지 서치엔진같은 느낌이다. 

레퍼런스를 참고해서 합성을 하는 것 같은데, 기대와 전혀 다른 이미지를 내놓는 경우다 대다수.

그런데 매우 재미있기 때문에, 시간을 상당히 뺏어가서 오후시간을 공쳐버렸다.[...]

참고로 야짤 잘 못그림. 

각잡고(?) 그려보았다.

강도를 낮춰서 점점 높여보자

옛날 그림을 완성시켜 줬어!

10.11

셰이더 업데이트 기능을 추가하기 위해 일주일을 고생.

결과물은 버튼하나인데, 내부적으로 하는 일이 참 많다.

본을 2개 조합하는 과정에서 드라이브가 무한 증식하는 현상을 해결하느라 한 고생하고

콜렉션은 왜 대체 이모양인가?에 대한 심도있는 고찰을 했다.

어쨌든 완성되어 잘 돌아가는 걸 보니 기분은 좋다.

댓글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