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7

막간을 이용한 조명 테스트.

손 참 못생겼다...

 

 

2.18

숏컷 제작 돌입

 오늘의 렌더 테스트

2.19

갸우뚱. 숏컷A도 완성

오늘의 렌더 테스트.

정면 태양광 라이팅은 리터칭으로도 답이 안나온다. 그냥 피하는 것이 상책인가...

필터링 테스트

2.21

편가르마 숏컷 제작 돌입. 전체 실루엣 잡기.

한 번 갈래를 짜르면 수정이 불가능해지기 때문에 실루엣을 충분히 다듬는 편이 좋다.

그런 관점에서 보면 폴리곤이란 건 아날로그와 비슷한 면이 있다.

2.25

처음엔 미친 짓이라고 생각했던 것들고 가닥수가 점차 많아짐에 따라 점점 일상이 되어가서,

머리카락 가닥에 본을 심어주는 스크립트를 추가. 

며칠을 고생했음에도 완벽하지가 않다.

포인트를 찍어 본 결과 계산은 정확한데 결과가 이상하다... 함수내의 버그라고밖엔. (거지같은 맥스스크립트!)

그래도 불완전한 스크립트나마 있으니 이 작업도 본세팅+스킨까지 20분정도면 끝난다. 이게 어디야~!

2.26

애니메이션을 하기 위한 준비작업 중 Shell이란 기능이 있는데, 머리카락 두께를 설정해주는 기능이다. 실루엣을 망치기 싫어서 보통 안쪽(Inner)으로 두께를 얇게(0.1) 주는 편인데, 오늘은 이걸 설정해주는 순간, 초기값인 Outer, 1.0으로 적용된 것이다. 그 결과 볼륨감이 풍성해져서 '오? 이게 더 예쁜데?' 싶어서 세팅했던 본을 모두 지우고 재작업에 들어갔다.

생각해보면 내가 아는 노하우들은 이런 '우연'에 의해 익혀진 것들이 많다. 노력에 대한 선물인 것일까? 감사합니다!

Posted by IX.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라 2021.02.20 0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보니 카테고리가 생겼네?! 고생이 많으십니다. (이래저래)